초등돌봄교실연간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히카루 조회 6회 작성일 2020-09-26 19:06:21 댓글 0

본문

"돌보지 못하는 돌봄교실"…초등돌봄교실의 실태/ 연합뉴스 (Yonhapnews)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 상당수가 매일 반나절 가까운 시간을 보내는 돌봄교실. 올해 교육부에서 명시한 돌봄교사 1명당 학생수는 20명 내외인데요. 하지만 '내외'라는 기준이 명확하지 않고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조항이 붙어 학생 수가 20명 넘는 곳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또 교사 수 부족뿐 아니라 단조로운 교육프로그램, 불충분한 시설도 문제점으로 거론되는데요. 돌봄교실 현주소를 짚어보고, 미국과 독일 등 해외 사례를 알아봤습니다.

◆ 연합뉴스 유튜브 : https://www.youtube.com/yonhap
◆ 연합뉴스 홈페이지→ http://www.yna.co.kr/
◆ 연합뉴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yonhap/
◆ 연합뉴스 인스타 : https://goo.gl/UbqiQb

◆ 연합뉴스 비디오메타 채널https://www.youtube.com/channel/UCTMCrbtHU0M0SR6TuBrL4Pw
김설주 : 안돼네요 슬퍼요 저두 초등학생 이에요

지자체냐 학교냐…불붙은 돌봄교실 책임 소재 논쟁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지자체냐 학교냐…불붙은 돌봄교실 책임 소재 논쟁

[앵커]

초등 돌봄교실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또다시 힘을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돌봄을 맡아 온 전담사들은 책임 주체가 학교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교원 단체는 강력히 반대하고 있습니다.

접점을 찾을 수 있을까요.

신새롬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의 수요조사 결과, 10명 중 4명이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가장 선호하는 형태는 단연 '초등돌봄교실' 입니다.

교육부는 방과후학교와 초등돌봄교실 운영 근거를 마련하는 초·중등교육법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교원단체 반발로 철회했습니다.

정부 입법이 무산되자 '온종일 돌봄'과 관련한 의원 법안도 발의됐습니다.

수요가 늘어난 돌봄교실의 총괄 책임 부처를 교육부로 명시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교원단체는 "보육의 운영 주체가 학교가 돼서는 안된다"며, 관련 법안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조성철 / 한국교총 대변인] "돌봄은 학교와 교원의 본연의 임무가 아니라고 봅니다. 돌봄은 당초 도입 취지가 맞벌이 부부를 위한 제도로 도입됐기 때문에…복지 차원에서 지자체가 운영 주체가 되어야 한다는 것…"

돌봄을 맡아 온 전담사들은 돌봄이 이뤄지는 학교가 책임 주체가 되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늘어난 돌봄 수요만큼 학교 역할도 변해야 한다는 겁니다.

[안종화 / 전국학비노조 초등돌봄 분과장 ] "학교 역할은 전통적인 정규과정에서 벗어나서 교육 복지까지 끌어안아야 하는 인식의 전환으로 벌써 이미 넘어왔는데, 학교에 있는 교직원 모두가 이것에 동의하지 못하는 상황이지 않을까…"

지자체와 학교가 협업하는 '온종일 돌봄'은 범정부 과제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학교 내 돌봄 책임 주체를 둘러싼 논쟁은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 (ro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r
https://goo.gl/VuCJMi\r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r
http://www.yonhapnewstv.co.kr/
Amy i : 학교에서 운영되는걸
지자체에서 관리하면,
파견된 돌봄선생님은
학교에서 겉돌듯
하던걸 강화해야지
부시고 새로하려고?
Amy i : 돌봄교실 사업이 커지니
교육부가 귀찮은 사업을
교육이 아니라며
지자체로 넘기려는
거네요.
초등돌봄교실이 제일
선호도가 높은데
참 씁쓸합니다.
김홍희 : 돌봄 방과후선생님들인가 자기들 권익에 관심이 지나치다 늘 데모하고 시끄러워 지겹다
김JS : 근데 돌봄전담사들은 왜 학교로 들어가려고 하는거임? 지자체에서 수용해도 돌봄전담사들 일자리는 유지될텐데? 이유가 뭐임?
mmm Am : 학교는 교육과정을 실현하는 기관이고, 보육은 교육이 아닌데 왜 학교가 돌봄을 해야하는건가요?
00 Chu : 학교는 교육을 하는 곳이지 보육을 하는 곳이 아닙니다. 학교에 보육을 강요할수록 주객전도가 되는 상황이 도래할 것입니다.
BBYY J : 학교가 주체가 된다면... 학교 밖 아동의 돌봄은 누가 끌어안아야하나요? 그 지역 사람들의 보살핌이 필요한 아이들. 학교와 지역을 포괄하는 지자체 중심의 돌봄이 필요한 상황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2020. 05. 25 학교 돌봄교실, 지자체 운영으로 안심하고 맡겨요

http://home.ebs.co.kr/ebsnews/menu2/newsVodView/evening/20290630/H?eduNewsYn=

등교를 앞둔 초등학교도 학생들을 맞이할 준비로 분주합니다. 수업 준비와 방역은 물론
맞벌이 가정을 위한 긴급돌봄도 계속돼 학교 현장의 부담이 큰데요. 학교에서는 돌봄 공간을 내주고, 지자체가 운영하는 돌봄교실이 대안으로 꼽히지만, 확대하기 위해서는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초등학교 돌봄교실.
TV를 보며 원격수업을 듣는 아이들 사이로 두 명의 돌봄 교사가 아이들을 도와줍니다.
지난해부터 학교 돌봄교실을 구청에서 운영하면서, 한 교실에서 일하는 돌봄 교사 수가
2명으로 늘었습니다.
운영 시간도 맞벌이 부모의 출퇴근 시간을 감안해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하루 12시간 열려 있습니다.

인터뷰: 강현미 학부모 / 서울 흥인초등학교
"(예전에는) 시간이 길지도 않았고 맞벌이 가정이다 보니까 아침에 애 보내놓고, 애가 끝나면 학원 가기 전까지 잠깐 맡아주는 정도 수준의 돌봄이었다고 하면 (지금은) 시간도 굉장히
길어졌어요. 오전에 맞벌이 부부 같은 경우는 출근 시간에 쫓기다 보면 일찍 맡겨야 하는
경우가 생기거든요."

늘어난 돌봄 시간에 맞춰 저녁 식사까지 챙겨주고, 다양한 특별활동 프로그램도 운영 중입니다. 돌봄교실을 위한 출입구와 보안관이 따로 있어, 학교가 문 닫은 이후에도 안전하게 머무를 수 있습니다.
구청의 예산 지원으로 학부모가 부담하는 비용은 사라졌고, 코로나19로 인한 '긴급돌봄' 대란에도 돌봄교실은 안정적으로 운영됐습니다.

인터뷰: 김경미 교장 / 서울 흥인초등학교
"중구청에서 돌봄에 대해서는 온전히 다 맡아서 완벽하게 관리해줬기 때문에 돌봄에 대한
걱정 없이 아이들 일반 교육 활동을 위해서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방역하고, (아이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자체가 운영하는 학교 돌봄교실은 학교의 부담은 낮추고, 학부모 만족도는 높이는
대안으로 꼽힙니다.
하지만 예산 문제가 가장 큰 걸림돌입니다.
서울 중구청에서 5개 초등학교 돌봄교실을 운영하는 데 드는 예산은 연간 25억 원.
학교 공간이지만, 지자체에서 운영한다는 이유로 교육부의 예산 지원을 받지 못합니다.
전국적으로 확대하기 위해서는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인터뷰: 서양호 구청장 / 서울 중구청
"교육부의 예산이 이렇게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돌봄에는 투입할 수 없도록 칸막이가
돼 있습니다. 그래서 온종일 돌봄에 대한 특별법을 제정해서 지방자치 예산과 교육부 예산이 함께 통합적으로 관리, 운영될 수 있는 제도적 정비가 된다면…"

교육부는 앞으로 '온종일 돌봄 특별법'을 만들어 지자체의 돌봄 책임을 명시하고, 예산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지자체 운영 돌봄교실에 다니는 아동을 3만 명까지 늘릴 계획입니다.

EBS 뉴스 이상미입니다.
BBYY J : 지자체 운영이 맞습니다. 정말 이렇게 운영하니 더 나은 것 같습니다.
학년3 : 다니는데
학년3 : 나 여기 다지는데 ㅋㅋㅋ 임시연 ㅋㅋㅋㅋ

... 

#초등돌봄교실연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494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oracle.re.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